MENU

알림마당

언론소식
제목 콜센터 노조 "코로나19로 업무 폭증 '쉴 권리' 보장하라"
작성자 kfihw1
작성일자 2020-09-29
민주노총 소속 콜센터 상담원들 "정부, 형식적인 방역 점검만"


원본보기
민주노총, 콜센터 상담사 노조 입장발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25일 오전 서울 민주노총에서 열린 '정부 정책에 대한 콜센터 노동조합 입장발표, 코로나-19 예방 및 쉴 권리 보장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9.25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코로나19로 대면 창구 업무가 축소되면서 업무가 대폭 증가했습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고용노동부 등 공공기관 콜센터 노동자들 업무도 폭증했습니다. 그러나 교육도 매뉴얼도 없이 일하면서 '국민 욕받이'로 전락해 있습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2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콜센터 상담원의 실적과 휴식·휴가를 연계하는 제도를 폐지하고 '쉴 권리'를 보장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콜 실적과 성과를 연계하고 휴가 사용을 제한하는 원·하청 계약이 콜센터 노동조건을 열악하게 만들고 집단감염을 불러오기 때문이다.

노조는 공공기관 콜센터 상담원의 경우 정부 정책과 제도에 대한 안내 상담을 하면서 업무가 더욱 가중됐다고 지적했다.

김보경 고용노동부고객상담센터 천안콜센터지회장 직무대행은 "제4차 추경이 확정되면서 코로나 맞춤 긴급대책 패키지라고 해서 타 부처 정책까지 기본 상담도 한다"면서 "정부는 상황이 급하니 정책을 만들어 내려보내는데 교육도 없고, 제대로 숙지도 못한 상태에서 마스크 착용으로 상담은 더 힘들기만 하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구로 에이스생명 콜센터 집단감염 사태에서 보듯 열악한 노동조건 때문에 상담원들이 감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콜센터 방역 점검을 실시했지만 점검 당시에만 잠시 마스크를 쓰게 하거나 하청 사업주의 이야기만 듣고 넘어가는 등 형식적인 점검에 불과했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최명선 민주노총 노동안전보건실장은 "노동조건이 달라져야 콜센터 노동자들이 감염 공포에 시달리지 않게 되고, 코로나19가 시민 전체에 확산하는 것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norae@yna.co.kr